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민 의견 무시 양산 오룡댐 건설 반대"

송고시간2017-04-06 11:34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양산시가 관내 소규모 댐인 '오룡댐' 건설 계획을 세운 것과 관련, 댐 예정지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오룡댐 건설 반대"
"오룡댐 건설 반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양산시 상북면 오룡댐 반대 주민과 환경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4.6

양산시 상북면 오룡댐 반대 주민과 경남환경운동연합,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룡댐 건설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8일 열린 댐 설명회 이후 1차 반대 서명(113명)을 받아 같은 달 21일 시 홈페이지 등에 서류를 올렸다"며 "27일 설명회 이후에는 수몰지 인근 주민 170여명 중 162명이 재차 반대 서명을 해 29일 오전 시 민원실에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29일 오후 시는 지역의견 결과서를 만들어 도에 댐 희망지 신청을 했다"며 "결과서에는 1·2차 반대 서명 언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6년 국토교통부가 주민 희생 최소화를 위해 댐 예정지 주민의 지배적 의견을 반영하도록 한 '댐 희망지' 신청제를 운영하고 있음에도 시가 반대 의견을 무시한 채 사업을 신청했다고 지적했다.

또 "도와 정책 보조를 맞춰온 시가 (지방자치단체별로 식수 댐을 건설하겠다는) 홍준표 경남도지사 대선 공약에 (오룡댐을) 갖다 바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도도 반대 주민으로부터 민원을 받았는데, 이를 반영하지 않고 국토부로 신청 서류를 그냥 올렸다면 시와 공모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는 홍수 조절을 위해 댐을 건설한다고 하지만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이 사업을 강행하는 것은 댐 희망지 신청제 본래의 취지와 역행한다"고도 강조했다.

시는 이와 관련, 사업 신청 이후에도 주민 설명회를 재차 열 기회가 있다며 향후 반대 주민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해명했다.

시 측은 "결국에는 '지역 수용성'을 평가하는 항목이 있어 주민들이 수용하지 않으면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도는 사업 신청자인 양산시로부터 신청서를 접수받아 국토부에 전달하는 역할만 했다며 도에 접수된 민원은 시에 전달해 처리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양산천 주변 홍수 예방 등을 위해 상북면 외석리에 있는 오룡지구에 높이 68.5m, 길이 171m, 저수량 340만㎥ 규모의 오룡댐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