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 갑순이' 유선 "출산 후 연기·인기 갈증 한번에 풀었죠"

"고두심, '선생님' 아닌 '엄마'로 불러…롤모델 됐다"
모션미디어 제공
모션미디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마지막회 촬영하기 전날 그동안의 일이 주마등처럼 스쳐서 눈물을 펑펑 쏟았어요. 저도 재순이에게 정이 많이 들어서 정리하기가 힘들었고요."

오는 8일 종영을 앞둔 SBS TV 토요드라마 '우리 갑순이'에서 맏딸 신재순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유선(본명 왕유선·41)은 6일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여전히 재순에게 몰입된 모습이었다.

재순의 삶은 그야말로 파란만장했다. 두 남자와 각각 두 번씩 결혼하는가 하면 늘 답답한 상황에 부닥치면서도 시원하게 대응하질 못했다. 늘 도도하고 시원한 역할을 해왔던 유선이라, 재순의 '고구마' 같은 행보가 시청자만큼이나 답답했을 것 같다.

유선은 "시놉시스를 보고 눈물을 많이 흘릴 거라는 각오를 하긴 했는데, 처음에 정말 혼자 고립돼 외롭더라"며 "남편은 전 부인 만나러 다니고 애들은 엄마에게 마음을 안 주고, 재순이는 그저 청소하고 밥하고 기다렸다. 대사도 별로 없고 감정도 절제돼 저 역시 '한방'만 기다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가 처음으로 남편에게 쏟아내는 장면이 있었는데 '드디어 왔구나' 했다"며 "대본이 독백으로 6∼7쪽이나 됐는데 2주간 달달 외웠다. 결국, NG 없이 한 번에 갔는데 눈물이 후드득 떨어지고 끝내고서는 몸도 후들후들 떨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영남 작가님이 캐릭터의 감정과 배우의 감정이 하나가 돼서 가도록 하는 힘이 있으시다"며 "덕분에 저도 재순의 감정에 젖어들어서 자연스럽게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모션미디어 제공
모션미디어 제공

'우리 갑순이'는 '우리 재순이'로 불릴 만큼 유선에게 특별한 작품이 됐다.

연기 경력이 거의 20년차가 된 그는 "출산 후에 연기, 인기, 대중의 관심에 대한 갈증이 많을 때 '우리 갑순이'를 만났다"며 "기대했던 대로 그 모든 걸 한 번에 받아 갈증을 시원하게 풀었다. 선물같은 작품, 오래도록 잊을 수 없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유선은 이번 작품을 통해 대선배 연기자들과 만난 것도 큰 행운이라고 밝혔다.

특히 엄마 역할로 나왔던 고두심에 대해선 "꼭 한번 뵙고 싶었던 분이고, 처음에는 존경심이 커서 어려운 마음도 있었는데 먼저 마음을 열어주셔서 '선생님'이란 호칭 없이 '엄마'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현장에서도 정말 어머니였다"며 "매번 각 지역 특산품과 먹을거리를 챙겨주시는 등 엄마가 가족을 돌보듯 배우와 스태프를 챙겨주셨다. 역시 연기와 인품이 함께 중요하단 걸 깨달았다. 제 롤 모델이시다"라고 덧붙였다.

모션미디어 제공
모션미디어 제공

그는 재순이와 얽힌 조금식과 전세방을 각각 연기한 최대철, 정찬에 대해서도 친밀감을 드러냈다.

유선은 "최대철씨는 배우들 사이에서 부반장, 저는 반장이었는데 종영 후에 쫑파티도 정성스럽게 함께 준비했다"며 "베스트 커플상, 인기상, NG상, 공로상 그리고 스태프를 위한 행운권 추첨 행사까지 같이 회의해서 기획했다. 이렇게 모두가 즐겁게 하나가 된 쫑파티는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참고로 베스트 커플상은 차마 반장과 부반장이 받을 수 없어 갑돌이와 갑순이를 연기한 송재림과 김소은, 여봉과 남기자로 노년의 로맨스를 그린 전국환과 이보희에게 돌아갔다고 한다.

유선은 정찬에 대해선 "워낙 청춘스타셔서 과거에 TV에서만 바라봤는데 어느 순간 제 짝꿍이 돼 있어서 기분이 묘했다"고 설명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