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급성 기관지염, 항생제 소용없다"…항생제 지침 배포

송고시간2017-04-06 12:00

소아 65% 급성 기관지염에 항생제 처방…"항생제 내성 예방해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급성 기관지염을 치료할 때 세균 감염 증상이 없으면 항생제를 사용하지 말라고 보건당국이 일선 병원에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기 위해 소아와 청소년이 잘 걸리는 하기도 감염에 대한 항생제 사용지침을 제작해 배포했다고 6일 밝혔다.

하기도 감염은 기관지 이하 하부 기도에 생긴 감염을 말하는데 폐렴을 제외한 감염증은 대부분 바이러스가 원인으로 항생제 치료가 필요 없고,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를 하면 된다.

하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5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급성 기관지염으로 진단받은 미취학 소아의 64.5%는 항생제를 처방받아 항생제 사용 표준 지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침서에 따르면 급성 기관지염과 급성 세기관지염은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으로 2차 세균 감염의 증상이나 징후가 없는 한 항생제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또 학교에 들어가기 전 소아가 지역사회에서 얻은 폐렴 역시 바이러스가 가장 흔한 원인균이므로 세균 폐렴에 합당한 증상이나 징후가 없으면 항생제 투여 없이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다만, 만성 기관지염과 세기관지염, 2세 미만에서 나타나는 폐렴의 일부는 세균이 원인으로 항생제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급성 기관지염, 항생제 소용없다"…항생제 지침 배포 - 1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