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 신흥동 고지대 '추억여행 공간'으로 바뀐다

송고시간2017-04-06 11:18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 신흥동 일대의 고지대 주거지가 일제강점기와 근대시대를 보여주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군산시는 2019년까지 신흥동 1천㎡ 부지를 '근대마을 추억여행 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고 6일 밝혔다.

이곳에는 일제강점기 생활체험관, 근대문학 주제관, 근대문화 놀이터, 근대영상·음악관, 예술인 거주공간 등이
들어선다.

근대마을은 일제강점기 모습을 복원한 옛 도심의 근대역사박물관, 고우당, 동국사, 일제강점기 은행 등과 연계해 근대역사관광지로 거듭난다.

시는 근대마을 디자인을 수립해 7월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근대마을 디자인
근대마을 디자인

[군산시 제공=연합뉴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