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企 대표들 "가장 심각한 사회갈등은 대·중소기업 양극화"

송고시간2017-04-06 12:00

"소득계층 양극화, 지역 불균형, 정치대립 심각하다"

"양극화 해결 위해 중소기업 중심 시장경제 구축해야"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우리 사회의 가장 심각한 사회갈등 원인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양극화'를 꼽았다.

이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 중심의 시장경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중소기업 CEO 300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CEO의 사회갈등 인식'에 관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반적인 사회갈등 수준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응답 비율이 83.7%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는 5년 전 같은 설문 조사 결과(74.6%)와 비교해 9.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우리 사회갈등이 더욱 심각해졌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사회갈등 수준 (단위:%)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사회갈등 수준 (단위:%)

사회갈등 유형별 조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양극화'가 심각하다는 응답자가 10명 중 9명(89.3%)에 달했다.

'매우 심각하다'(55.6%)와 '다소 심각하다'(33.7%)를 합해 89.3%였으며 '보통'은 10.0%였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0.7%)와 '전혀 심각하지 않다'(0%)는 의견은 거의 없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양극화'에 이어 갈등 수준이 심각하다고 대답한 항목은 ▲ 소득계층 양극화(87.3%) ▲ 지역 불균형 성장(85.0%) ▲ 정치이념 대립(83.3%) ▲ 근로 형태(정규직·비정규직) 격차(77.3%) ▲ 불공정한 계약문화(74.0%)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갈등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경제성장동력 상실'(37.0%)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정치·사회적 불안 조장'(24.3%), '기업 경영 및 투자 활동 불확실성 증가'(19.3%), '국민 간 위화감 조성'(13.0%) 등도 우려했다.

특히 사회갈등이 중소기업에는 '매출감소'(42.3%)와 '설비투자 및 신규사업진출 포기'(33.7%) 순으로 악영향을 끼쳐 기업 성장을 저해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사회갈등이 중소기업 경영에 미치는 영향 (단위:%)
사회갈등이 중소기업 경영에 미치는 영향 (단위:%)

중소기업 CE0의 71%는 "앞으로도 사회갈등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 할 과제로 '소득 불균형 해소'(56.0%)와 '시장의 공정성 확립'(39.3%)을 꼽았다.

조사 대상자의 76%는 "중소기업 중심의 바른 시장경제 구축이 사회갈등 해소를 위한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대답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대·중소기업 양극화, 지역 불균형 성장 등 여러 사회갈등으로 기업 경영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중소기업이 주축이 돼 성장과 분배가 조화를 이루는 '바른 시장경제'를 구축하면 사회갈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