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음 PC용 첫 화면 넓어졌다…검색창·글자 크기도 확대

송고시간2017-04-06 11:10

카카오, 다음 PC 서비스 개편…뉴스 섹션에 인공지능 적용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카카오[035720]는 포털사이트 다음의 PC용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6일 밝혔다.

고해상도 모니터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PC 화면의 가로 폭을 960픽셀(pixel)에서 990픽셀로 넓히고, PC용 첫 화면의 검색창과 글자 크기를 키웠다.

첫 화면 뉴스 섹션에는 카카오의 콘텐츠 자동 추천 인공지능(AI) 루빅스를 적용했다. 루빅스는 이용자의 콘텐츠 소비 패턴을 학습해 개인별 관심사에 맞는 콘텐츠를 자동 추천하는 시스템으로, 지난 2015년 6월 다음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먼저 적용됐다.

루빅스가 적용되면서 다음 PC용 첫 화면에도 이용자의 성과 연령대, 평소 즐겨보는 뉴스 유형에 따라 각기 다른 콘텐츠가 노출된다.

첫 화면 상단에는 연예·스포츠·영화·자동차·부동산 섹션을 배치했다.

중단에는 카카오TV와 멜론 섹션을 신설했고, 하단에는 '전설의 맛집로드' '방방곡곡 국내여행' 등 다음 앱의 주제별 콘텐츠를 배치해 모바일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를 PC 화면에서도 만날 수 있도록 했다.

PC 검색 서비스는 넓어진 화면에 맞춰 변화를 줬다. 검색 결과 화면 좌측에 있던 통합 검색·뉴스·블로그 등 검색 결과 카테고리를 화면 상단으로 이동했고, 좌우의 넓어진 공간에는 다양한 검색 결과를 노출해 검색의 연동성을 높였다.

카카오 전지선 포털 기획팀장은 "이번 개편을 통해 다음 PC 이용자도 카카오 플랫폼에서 생산되는 콘텐츠와 검색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모바일과 PC의 서비스 연계를 지속해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개편된 다음의 PC용 첫 화면
개편된 다음의 PC용 첫 화면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