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부인, 이번엔 선거 지원에 공무원 동행 논란

송고시간2017-04-06 11:04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치권의 최대 이슈인 '아키에 스캔들'의 한 축인 아키에(昭惠)여사가 이번에는 지난해 여름 참의원 선거 기간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으며 선거 지원에 나선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는 지난해 6월과 7월, 9월 세차례에 걸쳐 오카야마(岡山)현, 도쿄, 오키나와(沖繩)현에 대한 지원유세를 갔을 때 공무원들의 수행을 받았다.

야당측은 "아베 총리가 총재를 맡는 자민당 후보 지원을 위한 방문길에 공무원을 동행한 것은 공무원의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총리실측은 "공무원들의 동행은 공무 수행 보조와 관계된 연락 조정업무 때문이었다"며 "정치적 행위제한 등에 충분히 유의해서 대응했다"고 반박했다.

또 이들 공무원의 교통비 등은 아키에 여사의 개인 돈으로 충당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야권은 아키에 여사가 오사카(大阪) 학교법인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매입 의혹의 중심인물인 데다 공무원 동원 의혹도 제기된 만큼 국회 소환 및 증인신문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제1야당인 민진당의 미야자키 다케시(宮崎岳志) 의원은 지난 5일 중의원 문부과학위원회에서 "공무가 아니라면 결국 공무원들이 아키에 여사의 사적 활동을 수행했다는 것인데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아키에 여사는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이사장에게 '아베 총리가 보내는 기부금'이라며 100만엔(약 1천만원)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으나 아베 총리 부부는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아베 일본 총리 부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일본 총리 부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