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통화 하면서 돈 찾으세요?"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직원

송고시간2017-04-06 10:59

예금 인출하며 통화하는 70대 여성 피해 우려돼 경찰에 신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수천만원을 인출하러 온 70대 노인이 국제전화 번호로 계속 통화 중인 것을 보고 은행직원이 경찰에 신고,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막았다.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지난달 31일 오후 울산 남구의 한 은행에 70대 A(여)씨가 찾아와 수표로 3천만원을 인출해달라고 했다.

은행직원 B씨는 수표를 건네면서 "돈이 계좌로 입출금될 때마다 아실 수 있도록 앱을 설치해 드리겠다"며 휴대전화를 보자고 했다.

B씨가 보니, 전화는 계속 통화 중인 상태였고, 국제전화번호가 떠 있었다.

수표와 전화기를 받은 A씨가 은행을 나가면서도 계속 통화를 하는 것을 본 B씨는 아무래도 보이스피싱이 의심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다른 금융기관에서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는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상대방에서 집 주소까지 알려 준 상태였다.

경찰은 A씨에게 사실을 알리고, 전화를 건 사람을 잡으려고 A씨 집 주변에서 잠복했지만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은행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