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安, 선거인단 '차떼기' 밝혀야…조폭 손 빌린 의혹도"

송고시간2017-04-06 11:05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6일 "국민의당의 '차떼기' 선거인단 동원의 실상이 드러나고 있다"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에 대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단장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찍은 사진을 두고 인터넷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이날 한 단체의 초청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인데, 함께 서 있는 인사들이 전주지역 조폭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다음날인 25일은 국민의당 광주 전남 제주, 26일은 전북지역 경선이 열리는 날이었다"며 "선관위는 호남경선 당시 선거인단을 '차떼기' 방식으로 동원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국민의당이 '차떼기'에 조폭의 손을 빌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단장은 "이미 전주지역에서는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져 있다. 정권을 잡기 위해서는 조폭과도 손잡는 것이 안 후보가 얘기하는 '미래'인가"라며 "검찰은 국민의당 '차떼기' 동원의 배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안 후보도 직접 나서 관련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는 안 후보가 전주에서 한 지역 포럼과 간담회를 하고서 찍은 기념사진이 퍼졌으며, 네티즌 사이에서는 안 후보와 같이 찍은 사람들이 전주지역 조폭인 A파 소속 조직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文측 "安, 선거인단 '차떼기' 밝혀야…조폭 손 빌린 의혹도"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