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부동산 투기광풍' 슝안신구 주변 9곳도 주택구매 제한

송고시간2017-04-06 10:48

중국 국가급 특구 슝안신구
중국 국가급 특구 슝안신구

베이징에서 남쪽으로 약 160㎞ 떨어진 슝안신구는 베이징과 톈진 등과 삼각구도를 이루고 있다. [환구망 캡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상하이(上海)와 선전(深천<土+川>)에 이어 새로운 국가급 특구로 지정에 개발에 나선 허베이(河北) 성 슝안(雄安)신구의 부동산 투기 광풍이 주변 지역으로까지 번지면서 중국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6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슝안신구의 부동산 거래가 지난 2일부터 전면 중단된 데 이어 지난 5일 바저우(覇州) 시와 랑팡(廊坊) 시 원안(文安) 현 등 슝안신구 주변 9개 지역의 주택 구매가 제한됐다.

바저우 등 9개 지역 당국은 슝안신구 부동산 거래 금지로 투기 세력이 주변 지역으로 몰리면서 부동산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이자 현지인에 한해 주택 1개만 구매할 수 있도록 제한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바저우 시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시장 조정 강화에 관한 시행 의견'에 따르면 주택 구매 이전 2년 내 12개월 이상의 납세 또는 사회보험을 납부한 사람을 현지인으로 규정하며, 1인당 주택 1개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주택 구매 시 최초 지급금이 주택 가격의 50% 이상이어야 하며, 적용대상은 신규 주택과 중고 주택 모두 포함된다.

원안 현과 다른 지역 정부도 바저우 시에 이어 비슷한 내용의 부동산 구매 제한 정책을 발표하면서 슝안신구 주변을 둘러싸고 '구매 제한 고리'가 형성됐다.

중국 부동산 정보 제공기관인 중원부동산(中原地産) 장다웨이 수석 애널리스트는 "바저우와 원안 등 지역은 슝안신구에 포함되지 않지만, 최근 투자 수요가 대량으로 유입되면서 시장 과열 양상을 보인다"며 "이 지역에 대한 부동산 시장 조정 정책이 매우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슝안신구는 베이징 남쪽 160㎞ 지점에 허베이 성의 슝셴(雄縣), 롱청(容城), 안신(安新) 등 3개 현(顯)에 걸쳐 새롭게 건설되는 국가급 특구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통치기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동산 투기 열풍이 불고 있는 지역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 1일 슝안신구 개발 계획이 발표된 뒤 하룻밤 새 집값이 70% 상승하는 등 부동산 투기가 기승을 부리자 2일부터 부동산 거래를 전면 제한하고, 대대적인 단속을 벌여 나흘 만에 765건의 불법 행위를 적발한 바 있다.

중국 슝안신구 전경. [중국신문망 캡쳐]
중국 슝안신구 전경. [중국신문망 캡쳐]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