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정 나온 김기춘 "…"·조윤선 "저에 대해 깊은 오해"(종합)

송고시간2017-04-06 12:44

'블랙리스트' 정식 재판 시작…김 '꼿꼿'·조 '침울, 차분' 대비

양측 변호인 열띤 변론…리스트 피해자 "부끄러운 줄 알라" 항의

영상 기사 김기춘ㆍ조윤선 첫 재판…"편견과 오해" 혐의 부인
김기춘ㆍ조윤선 첫 재판…"편견과 오해" 혐의 부인

이른바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에 대한 첫 번째 공판이 오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습니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재판에 참석한 두 사람은 모두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 전 실장 측은 "추측에 따른 여론재판과 정치적 표적수사의 희생양으로 기소가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오해를 풀기 위해 성심껏 변론에 임하겠다"고 직접 발언했습니다. 한편 블랙리스트에 오른 임인자 전 변방연극제 예술감독은 재판을 방청하다 김 전 실장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고 외쳐 퇴정당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첫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조윤선
첫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조윤선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4.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재하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일명 블랙리스트) 작성·관리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6일 법정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두 사람 모두 수의 대신 검은 정장을 입고 나왔다.

2개월 넘게 구속 수감 중인 김 전 실장은 여전히 입을 꾹 다문 채 꼿꼿한 모습을 보였다.

표정 변화 없이 맞은 편의 검사석과 방청석을 번갈아 쳐다보기도 했다.

호송차에서 내린 김기춘
호송차에서 내린 김기춘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4.6
xyz@yna.co.kr

이와 달리 화장기 없는 민얼굴의 조 전 장관은 다소 힘없는 표정으로 피고인석에 앉았다.

재판장이 생년월일 등 기본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인정신문'을 하기 위해 피고인들에게 자리에서 일어나라고 할 때도 잠시 다른 생각을 했는지 뒤늦게야 몸을 세웠다.

김 전 실장은 재판장이 직업을 확인하자 "무직입니다"라고 답했다.

조 전 장관도 "지금 없습니다"라며 짧게 답변을 마쳤다. 두 사람 모두 변호사 자격증이 있는 법조인 출신이다.

특검팀이 공소사실을 읽어내려가는 동안에도 김 전 실장은 계속해 주변을 둘러봤다. 간간이 헛기침도 내뱉었다.

변호인이 40분에 걸쳐 자신의 입장을 대변할 때는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재판장이 "본인도 할 말이 있느냐"고 묻자 고개만 가로 저을 뿐 입을 떼진 않았다.

이후 다른 피고인들의 변호인이 변론을 이어가자 옆자리의 변호사와 귓속말을 주고받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은 재판 직후 "김 전 실장이 협심증이 있어서 야간까지 재판하면 위험한 상황이다. 그에 관해 의사를 물었고 김 전 실장은 재판부 진행을 따르겠다는 쪽이었다"고 전했다.

호송차에서 내린 조윤선
호송차에서 내린 조윤선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4.6
xyz@yna.co.kr

조 전 장관은 주머니에서 접힌 A4 용지 한 장을 꺼내 책상 위에 펼쳐놓고 그 위에 시선을 고정했다. 펜으로 종이 위에 메모하기도 했다.

그는 변호인의 변론이 끝나자 이 종이를 한 번 들여다본 뒤에 재판장을 쳐다보고 자신의 입장을 말로 풀어나갔다.

그는 "지금까지 저에 대해 깊은 오해가 쌓여있던 것 같다"며 "앞으로 제가 겪은 모든 일을 소상히 밝히겠다"고 차분히 말했다.

조 전 장관의 남편인 박성엽(56·사법연수원 15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도 법정에 나왔다. 박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의 변호인으로 선임계도 냈지만, 이날은 방청석 맨 앞줄에 앉아 재판을 지켜봤다.

이날 재판에선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의 변호인들이 열띤 변론을 하면서 여러 법리적 쟁점과 사실관계에 대한 주장을 풀어놓았다.

오전 재판이 끝나자 김 전 실장은 변호인단과 여유 있게 악수하고 인사를 나눈 뒤 법정을 나갔다.

조 전 장관은 방청석을 향해 인사한 뒤 자리를 떴다. 재판 시작 때보다 한결 밝아진 표정이었다. 한 방청객은 조 전 장관을 향해 "장관님 힘내세요"라고 응원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날 법정엔 취재진을 포함해 120명가량의 방청객이 재판을 직접 보기 위해 자리했다. 이른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도 법정을 찾았다.

연극감독 A(여)씨는 김 전 실장 측 변호인이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특검이 잘못된 편견이나 선입견을 갖고 있다"고 말하자 "그게 왜 선입관입니까. 고통을 받고 있는데요"라며 항의했다가 재판장의 제지를 받았다.

A씨는 오전 재판 직후 김 전 실장 등이 법정을 나가자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얼마나 많은 예술인이 고통받는 줄 압니까"라고 다시 한 번 성토했다.

특검이 확인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사례
특검이 확인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사례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