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진보·보수 모두 지지받는 대통령 나와야…끝까지 돌파"

송고시간2017-04-06 10:47

"국민이 안철수와 문재인 중 미래 위한 선택을 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6일 "진보와 보수 국민 모두로부터 지지받을 수 있는 대통령이 나와야 통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예전처럼 편가르고 낡은 사고방식의 시대는 지났다. 진정한 통합은 국민이 합쳐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이미 정권교체는 결정됐다. 이제 남은 선택은 안철수에 의한 정권교체냐, 문재인에 의한 정권교체냐는 선택만 남았다"면서 "두 명만 남을 수 있고 다섯 명 그대로 완주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결론에 전혀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민은 그 두 사람 중 어느 선택이 더 좋은 선택인지, 우리 미래를 위한 선택인지로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安 "진보·보수 모두 지지받는 대통령 나와야…끝까지 돌파" - 1

대선 전 연대론에 대해선 "집권한 정당을 중심으로 다른 정당과 합의하며 협치의 틀을 만들어가는 것 아니겠느냐"라며 "정치의 판은 국민이 만들어주는 것이다. 그 믿음으로 작년 총선을 돌파했다. 이번 대선도 마찬가지라고 믿고 있다. 끝까지 돌파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도 "박근혜 정부를 출범시키는 데 역할을 한 사람들은 이번에 책임져야 한다"면서 "다음 정권을 꿈꾸면 안 된다. 따라서 선거 이후에 서로 협치의 상대로는 좋은 파트너일 수 있지만 지금 정권을 꿈꾸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구를 반대하기 위해 나선 게 아니다. 제 비전과 리더십이 더 낫기 때문에 지금 선거에 나선 것"이라면서 "이번 대선은 지금 우리에게 놓인 미래과제, 그리고 우리 사회의 총체적인 여러 가지 문제들을 누가 해결할 수 있는가 그 흐름에 따라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근 지지율 급등 현상에 대해선 "정치인은 자신의 소신과 철학, 가치관, 리더십으로 평가받는 것 아니겠냐. 제가 생각한 그대로를 보여드리고 평가받는다고 예전부터 생각했다"면서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