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명이 휴대폰 199대 개통…대포폰 1만여대 판매한 조직 적발

송고시간2017-04-06 10:43

2명 구속·10명 불구속 입건…급전 필요한 신용불량자·학생 유인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범죄의 온상으로 지목된 '대포폰'을 1만여대 유통시킨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포폰을 판매한 혐의(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로 총책 A(40)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일당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1명이 휴대폰 199대 개통…대포폰 1만여대 판매한 조직 적발 - 1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 4월 대구의 한 건물에 사무실을 차려 놓고 최근까지 대포폰 1만여대를 한 대당 11만∼15만원에 팔아 10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급하게 돈이 필요한 신용불량자나 학생들에게 대출받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휴대전화를 개통시키게 한 뒤 선불 유심(USIM)칩을 장착하는 방식으로 대포폰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런 수법을 통해 1명의 명의로 무려 199대의 휴대전화를 개통하기도 했다.

조직원 중 일부는 통신 대리점을 직접 운영하며 개통에 도움을 줬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경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대포폰 구매자에게 우체국 택배를 이용, 전달해왔다.

경찰은 이들의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1천여대 등을 압수했다.

1명이 휴대폰 199대 개통…대포폰 1만여대 판매한 조직 적발 - 2

또 수사 과정에서 4천300대의 회선에 대해서는 미래창조과학부에 차단 조치를 의뢰했으며 추가적으로 밝혀지는 대포폰 전용 회선도 지속적으로 차단 조치할 방침이다.

대포폰은 다른 사람 명의로 개통된 휴대전화를 이용, 신분을 감출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각종 범죄에 이용되는 경우가 많다.

경찰 관계자는 "유통 경로에 대해 추가 수사하고 개통 과정에서 별정통신업체의 묵인이나 방조가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