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5·18묘지서 '滅死奉公' 오기…"죽음으로 항거했단 뜻"

송고시간2017-04-06 11:07

방명록에 '私' 대신 '死'로 적었다가 고쳐 써

(서울·광주=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6일 방명록에 '멸사봉공'(滅私奉公·사사로운 감정을 없애고 공공을 위해 힘써 일함)의 한자를 잘못 썼다가 이를 고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홍 후보는 이날 광주로 내려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에 앞서 방명록에 한자로 '滅死奉公'이라고 적었다. '私'(사사로울 사)를 '死'(죽을 사)로 표기한 것이다.

홍 후보는 참배를 마친 뒤 김명연 수석대변인으로부터 귓속말로 이 사실을 전해 듣자 "죽을 사자를 안 쓰나"라고 반문하면서 "다시 쓰자. 그런데 죽을 사자라고 해도 말은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홍 후보는 발길을 돌려 방명록에 '滅私奉公'이라고 고쳐 적었다.

그러나 홍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일부러 '死'로 적은 것처럼 설명했다.

그는 방명록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이분들이 죽음으로서 항거를 했기 때문에 죽을 사자를 썼는데 다시 쓰라고 해서 사사로울 사자를 썼다"며 "기자 여러분이 그 뜻을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대란대치'(大亂大治·나라가 어지러울 때 큰 정치가 요구된다), '후생가외'(後生可畏·젊은 후학들을 두려워할 만하다), '만사구비지흠동풍'(萬事俱備只欠東風·승리를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으나 동풍이 부족하다) 등의 고사성어를 자주 인용해왔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님들의 희생이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초석이 된 것을 기리면서 광주 일정을 마칠 것"이라고 적어 '멸사봉공'이라는 사자성어를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홍준표, 5·18묘지서 '滅死奉公' 오기…"죽음으로 항거했단 뜻" - 1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