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레라 홍역' 거제시 권역별 방역체계 구축

송고시간2017-04-06 10:33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지난해 콜레라 발생으로 홍역을 치렀던 경남 거제시가 권역별 방역체계를 구축했다.

거제시 보건소는 최근 '2017년 방역발대식'을 개최하고 방역 전담 소독원 직무 및 안전교육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발대식에는 공무원, 방역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8월 거제의 방역활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8월 거제의 방역활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존의 면·동이 전담하던 방역체계를 바꿔 올해부터는 보건소가 직접 권역별로 방역을 전담한다.

이에 따라 2∼3개 정도의 면·동을 하나로 묶어 방역차량이 집중적인 방역활동에 나서도록 한다.

이를 위해 9개 반, 13명의 소독반을 편성하고 8대의 방역차량과 최신 방역장비를 구입했다.

종전까지 6개월 동안 운영돼 온 여름철 방역소독 기간을 이달부터 11월까지 8개월로 연장했다.

유충 방제에 초점을 맞춰 신속한 방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모기 유충이 많은 복개하수구, 하천, 쓰레기장, 공원 등 취약지역 중심으로 유충구제, 연무·연막소독, 잔류분무 등으로 집중 방역한다.

거제에서는 지난해 여름 모두 3건의 콜레라 환자가 발병해 횟집 등이 타격을 입은 바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소독 종사자를 구하기 힘든데다 주로 고령자여서 방역에 어려움을 겪어왔다"면서 "권역별 방역체계를 갖춤으로써 감염병의 주매개체인 모기 유충을 박멸해 모기 개체 수를 최대한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