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열사에 저가 임대료 등 특혜…LS에 과징금 14억원

송고시간2017-04-06 12:00

생산설비 저가 임대·매각…임대료 일부는 아예 받지도 않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계열사에 장비를 저가로 빌려주는 등 15억원 상당의 특혜를 준 LS·LS전선이 거액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장비 임대료를 적게 책정하는 등의 방식으로 계열사 파운텍을 부당 지원한 LS·LS전선에 과징금 14억4천100만원을 부과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별 과징금은 LS 8억1천500만원, LS전선 6억2천600만원이다.

파운텍은 전선의 피복으로 사용되는 컴파운드를 생산하는 업체다. 2004년 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구자홍 등 총수일가 8명이 지분의 49%를 보유했으며 2011년 11월 LS전선이 지분 전량을 사들여 LS전선의 완전 자회사가 됐다.

LS와 LS전선은 2004년 1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파운텍에 컴파운드 생산설비를 임대하고 이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저가 임대 등의 방법으로 15억1천만원 상당의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파운텍에 컴파운드 생산설비를 빌려주면서 정상가보다 가격을 11.25% 낮게 책정했다.

임대료 일부인 7천400만원과 임대료 지연 지급에 따른 이자 4천400만원도 받지 않았고 생산설비에 대한 보험료 역시 LS 측이 부담했다.

생산설비를 매각하는 과정에서도 실제 가치보다 2억6천만원 싸게 파는 방법으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부당 지원으로 파운텍의 영업이익은 2005년 2억5천만원에서 2006년 15억3천만원으로 급증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