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文·安 양강구도는 기득권의 정치공학"(종합)

송고시간2017-04-06 12:19

기자간담회 하는 심상정
기자간담회 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4.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6일 "기득권 세력이 이번 대선을 '문재인 대 안철수'라는 양강구도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위 양강구도는 국민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퇴행적인 정치공학의 산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를 겨냥해 "(기득권) 현상유지로 가자는 것"이라며 "그러나 개혁은커녕 현상유지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혁 골든타임 동안 야당은 한 개의 개혁입법도 처리하지 못했다. 특검은 문 닫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소리소문없이 들어왔다"며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심 후보는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에 대한 평가는 이미 내려졌다. 정권교체는 국민이 이미 해놓았다"면서 "이번 대선은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3당 후보 간 개혁경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저의 사퇴는 촛불시민의 사퇴"라면서 "제 정치인생을 걸고 완주하겠다고 다시 한 번 밝힌다. 사퇴할 일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심 후보는 민주당 문 후보의 아들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 "애초 해명과 다른 부분이 드러나고 있다"며 "해명할 건 해명하고 사과할 건 사과하고 책임질 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동원 경선 의혹에 대해서는 "이게 사실이라면 그토록 자랑하던 경선 흥행은 조작된 것"이라면서 "국민의당은 분명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유독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공세에 집중했다.

그는 안 후보에 대해 "대통령이 되려는 불타는 의지는 있지만 어떻게 국민의 삶을 바꾸겠다는 책임 있는 비전과 구상은 없다"면서 "강철수 이미지만으로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후보는 4차 산업혁명을 늘 말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성장전략이 뭔지 모르겠다"면서 "보수층이 안 후보를 지지하는 건 차선의 선택일 뿐"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또 민주당 경선을 언급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놀라운 선전에서 국민은 차선이 아니라 최선의 나라에 살고 싶다는 바람을 읽었다"며 "모든 노동·복지·생태· 평화 세력의 정치연합을 이루고자 한다. 국민과 함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대선에서 목표로 삼는 득표율에 대해 "이제 5당 구도가 확정됐다. 득표율 두 자릿수를 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