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노숙인·쪽방주민 결핵발생률 1% 미만으로

송고시간2017-04-06 11:15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 노숙인과 쪽방주민 결핵발생률이 지난해 1% 미만으로 떨어졌다.

서울시는 지난해 노숙인과 쪽방주민 2천723명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한 결과, 23명(0.8%)이 환자로 확진됐다고 6일 밝혔다.

2014년은 1.3%, 2015년은 1.1%였다.

서울시는 거리노숙인과 쪽방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연 2회 결핵검진을 한다.

올해는 10일부터 28일까지 서울역과 영등포역, 돈의동 쪽방촌 등 5개 지역에서 한다.

노숙인 880여명 등 2천300여명을 검진할 계획이다. 노숙인 시설 생활 중인 2천555명은 시설에서 매년 건강검진을 하므로 제외한다.

검진시 엑스레이 촬영과 객담검사를 통해 환자로 판명되면 결핵전문병원인 서북병원으로 즉시 이송한다.

서울역 결핵검진[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역 결핵검진[서울시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