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값 더 내라" 싸우다 동료 경비원 흉기로 찔러 살해

송고시간2017-04-06 10:10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서울 강서경찰서는 술값 문제로 다투던 동료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아파트 경비원 이모(6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서울 강서구의 자신이 일하는 아파트 경비 초소에서 동료 경비원 박모(62)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초소에서 박씨와 술을 마시다 술값 문제로 다투게 된 이씨는 자신보다 젊고 덩치가 큰 박씨가 대들자 초소에 있던 흉기를 든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식목일을 맞아 나무 심는 작업을 하고서 피로를 잊으려고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지나가던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날 이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평소에 매우 사이가 좋았는데 이씨가 술 취한 상태에서 '욱' 하는 바람에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술값 더 내라" 싸우다 동료 경비원 흉기로 찔러 살해 - 1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