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방, 시리아정권 사린가스 보유여부 조사 착수

송고시간2017-04-06 09:59

샘플 분석…"2014년 폐기여부·조약위반여부 판정"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서방이 최근 시리아에서 수백명 사상자를 낸 화학무기가 국제법으로 금지되는 사린가스인지 확인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시리아 구호활동가들은 참사가 빚어진 현장의 토양과 피해자들의 샘플을 채취해 서방 정보관리들에게 보냈다.

이 같은 작업은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이 이번 사태의 배후인지 확인하고 제재를 위한 증거를 축적하려는 작업의 하나다.

지난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 칸셰이쿤에서는 화학무기 살포로 판정된 공격으로 최소 72명이 숨지고 300여명이 다쳤다.

미국, 영국, 프랑스는 독성이 극도로 강한 사린가스가 공중에서 투하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공습 피해자 '신경작용제' 증상…화학무기 가능성 높아"
"시리아 공습 피해자 '신경작용제' 증상…화학무기 가능성 높아"

(테헤란 EPA=연합뉴스) 시리아 반군 장악지역인 이들리브주 칸세이칸 지역에 4일(현지시간) 화학무기로 의심되는 공습이 발생한 직후 한 어린이가 가설병원으로 이송돼 산소마스크를 쓰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5일 공습 희생자들이 별다른 외상이 없었고 호흡기 훼손이 사망의 주요 원인이었다며 일부 피해자들에게서 신경작용제에 노출된 것과 같은 증상이 발견돼 화학무기 동원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 미국과 영국 등은 시리아 정부가 독가스를 사용했다고 비난하고 있으며 시리아 정부는 반군의 독극물 저장 창고가 공습으로 파괴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그러나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는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는 시리아가 해당 지역을 공습했는데 시리아 반군이 독가스를 보관한 창고가 폭파되면서 참사가 빚어졌다고 반박했다.

가디언은 서방 정보기관들이 이번에 입수한 토양, 사상자 샘플을 과거 시리아 정권이 보유한 사린가스와 비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는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의 폭격 경고 등에 떼밀려 2013년 10월 화학무기금지협정의 조인국이 됐다.

화학무기를 생산, 비축, 사용하지 못하는 국가가 되면서 2014년 6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의 감독 하에 사린가스를 포함한 화학무기를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반군들은 화학무기 일부의 소재가 불분명하다며 아사드 정권이 빼돌렸을 가능성을 의심해왔다.

이스라엘 군사 정보관리들은 이날 AP통신 인터뷰에서 아사드 정권이 수t에 달하는 화학무기를 병기고에 몰래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디언은 시리아가 보유하던 사린가스는 두드러진 특별한 성질이 있어 참사 현장에서 보낸 샘플과 대조 때 동일한 것인지 판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일 판정이 내려지면 서방의 압박에 따라 러시아도 동의해 치러진 2013년 화학무기 폐기 작업이 기만이었다는 점이 부각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미국, 영국, 프랑스는 이번 참사에 대한 전면 조사와 책임자 제재를 담아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결의안의 처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시리아 참극'…美 독자행동 시사 vs 러 결의안 거부
'시리아 참극'…美 독자행동 시사 vs 러 결의안 거부

(뉴욕 AP=연합뉴스)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에서 72명의 사망자를 낸 화학무기 공격을 놓고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린 가운데,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화학무기 공격 희생자들의 사진을 들어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이날 헤일리 대사는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현장조사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보리 결의안 초안에 러시아가 반발하자, 미국은 유엔이 단합돼 대응하지 못한다면 '독자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lkm@yna.co.kr

앞서 7차례 시리아 제재 결의안에 상임이사국으로서 거부권을 행사한 러시아는 이번에도 반대 견해를 드러내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가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서방이 개별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리아에서 사용된 화학무기가 신경작용제라는 데는 전문가들의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서방 정보기관뿐만 아니라 의료봉사 비정부기구인 '국경없는의사회', 세계보건기구(WHO)도 사상자들의 질식, 입 거품, 경련, 동공수축 등 증세를 볼 때 신경작용제가 분명하다고 밝혔다.

사린가스는 2차 세계대전 중에 나치가 학살을 위해 개발한 유기인계맹독성 신경작용제로 독성이 청산가리보다 수백배나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