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승용 "文, 盧사돈 음주교통사고 보고 못받았다면 소가 웃을일"

송고시간2017-04-06 09:50

"文, 몰랐다면 무능력이고 알았다면 직무유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6일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 은폐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친사돈이 사고를 냈는데 당시 민정수석(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이 보고를 못 받았다는 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민주당 문 후보 측이 문 후보의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절 노 전 대통령 사돈 음주 교통사고가 '보고 안 됐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김기춘·우병우·황교안에 이어서 문 후보에게 묻는다. 몰랐다면 무능력이고 알았다면 직무유기"라며 "몰랐다고 버틸 게 아니라 당시 민정수석으로서 무능했음을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17.4.6
jeong@yna.co.kr

주 원내대표는 또 "국정농단의 마지막 퍼즐 우병우가 드디어 오늘 소환된다"며 "국정농단 방조·은폐, 직권남용, 특별감찰관 직무수행 방해, 국회 청문회 위증, 개인비리 등의 혐의는 이제 온 국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특수부는 국민을 대놓고 무시한 우병우에 법의 엄정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최근 회고록 발간에 대해선 "5월 영령과 유가족에 용서를 비는 마음으로 여생을 보내도 부족할 판에 죄를 뉘우치긴커녕 말도 안 되는 회고록을 발간했다"며 "종이가 아깝다는 말은 이럴 때를 두고 쓰는 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전날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인사를 단행한 것에 대해선 "박근혜 정권 성향에 맞는 인물을 차기 정부에 남겨 두려는 황 총리 의도를 비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즉시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