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에 러시아·시리아 직접 개입 정황"

송고시간2017-04-06 09:51

MI6, 보리스 존슨 외교에 상세 브리핑 <텔레그래프>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러시아와 시리아 측이 시리아 이들리브 지역에 가해진 화확무기 공격 개입을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모든 가용 정보에 따르면 양측이 화학무기 공격에 직접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5일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따라서 러시아와 시리아가 최소 80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부상한 전쟁범죄에 직접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사태 후 곧바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이 자국민에 대해 야만적인 공격을 가했다고 규탄하고 나섰으며 이는 그가 대외정보기관인 MI6 고위 간부로부터 세부적인 브리핑을 받은 데 따른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또 시리아와 같은 실제 전투 지역에서 단정적인 증거를 확보하기 어려운 점이 있으나 미국과 영국의 정보관리들은 이미 아사드 정권과 그 후원자인 러시아 측의 잔혹 행위를 입증할 물증들이 충분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들리브 지역에 공격이 가해질 당시 시리아 정부군 군용기가 지역에서 활동 중이었으며 시리아 군용기들은 러시아군이 통제 중인 영공에서 작전 중이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신문은 시리아 정부군 측의 개입을 나타내는 또 다른 증거로 신경가스 폭탄이 항공기로부터 반군 지역에 투하된 점을 지적했다. 반군 측은 항공기가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공격 희생자들에게서 나타난 증상들이 사린과 같은 신경가스 증상과 동일한 점을 지적했다.

그러나 국제조사단이 희생자들을 면밀히 검사하고 현지 토양샘플을 분석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 확실한 가해자를 가려내려면 수 주가 걸릴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아사드 정권은 조사단이 전쟁범죄를 입증할 증거들을 수집하기가 어려운 점을 이용, 범죄행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아마도 진실이 최종적으로 밝혀질 즈음에는 국제적인 관심도 멀어지면서 보복조치 가능성도 줄어들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여기에는 또 지난 2013년 시리아군에 의한 화학무기 공격 발생 당시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가 당초 보복공격 경고를 번복하면서 보복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점도 고무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텔레그래프는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리아의 화학무기 공격을 승인한 이유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군의 이들리브 공격을 지원함으로써 큰 도박을 감행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곧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관계개선 의지를 시험하려는 것으로 신문은 추측했다. 러시아가 전쟁범죄를 저질렀는데도 트럼프 행정부가 관계개선에 나서려는지를 가늠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푸틴 대통령이 이번에는 너무 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리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나 H.R.맥매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등 냉전 시대를 거친 강경파들이 푸틴의 이중적 술책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리아 참극'…美 독자 행동 시사 vs 러 결의안 거부
'시리아 참극'…美 독자 행동 시사 vs 러 결의안 거부

(뉴욕 AP=연합뉴스)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에서 72명의 사망자를 낸 화학무기 공격을 놓고 5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린 가운데,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화학무기 공격 희생자들의 사진을 들어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lkm@yna.co.kr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