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정본부, 미래부서 독립해 '우정청' 승격해야"

송고시간2017-04-06 12:00

선진우정포럼 정책토론회서 주장 제기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 소속 우정사업본부를 우정청으로 승격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용성 단국대 행정학과 교수는 6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사단법인 선진우정포럼 주최로 열린 정책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여해 "특정 부처의 소속기관 체제 아래서는 우정 사업 경영 자율성에 한계가 있다"며 "독자적인 의사결정과 책임성 확보를 위해 기관의 권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새 정부출범을 앞두고 우정 사업의 발전 방향을 찾아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우정사업본부는 3천500개 우체국을 두고 우편·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기업으로, 최근 우편물량 감소와 금융사업 정체로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있다.

박 교수는 이날 발제를 통해 "외청, 공사화, 민영화 등 여러 형태의 경영체제를 비교 평가한 결과 외청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이삼열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는 "공익성과 수익성의 조화로운 체제로 공사화가 바람직하지만, 공무원 신분변화 등에 따른 전환비용이 많을 것이므로 권한과 책임을 분명히 하고 효과적인 경영을 수행할 수 있는 전환기적 형태의 외청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같은 의견을 냈다.

광화문우체국 게시판에 있는 게시물.

광화문우체국 게시판에 있는 게시물.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