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진으로 봄철 별미 '실치회' 맛보러 오세요

송고시간2017-04-06 10:09

(당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당진을 대표하는 봄철 특산물 실치가 본격적으로 잡히기 시작했다.

쫀득한 맛이 일품인 실치회와 실치회무침
쫀득한 맛이 일품인 실치회와 실치회무침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진 9미(味) 중 하나인 실치는 10여년 전부터 '봄철 미각을 돋우는 별미'로 입소문을 타면서 미식가으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때문에 실치 주산지인 석문면 장고항 등에는 매년 이맘때면 전국에서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실치는 서해에서 3월 말부터 잡히기 시작해 5월 중순까지 두 달여 정도 회로 먹을 수 있는 계절음식이다.

3월에 처음 잡히는 실치는 육질이 연해 회로 먹기 어렵고 4월 초순부터 잡히는 실치가 회로 먹기에 적당하다.

갓 잡은 실치에 오이, 당근, 배, 깻잎, 미나리 등 야채와 참기름을 넣어 양념한 초고추장으로 버무린 실치회무침으로 주로 요리해 먹는다.

그물에 걸리면 1시간 안에 죽어버리는 탓에 장고항 산지가 아니면 회로 맛보기 어렵고, 5월 중순 이후에는 실치의 뼈가 굵어지고 억세져 회로는 못 먹고 뱅어포(실치포)로 만들어 양념을 발라 구워 먹거나 쪄 먹는다.

실치회무침 가격은 한 접시에 2만5천∼3만원으로, 보통 2∼3명이 먹을 수 있다.

봄철 대표 음식중 하나인 실치회
봄철 대표 음식중 하나인 실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진시 관계자는 6일 "실치에 시금치, 아욱을 넣고 끓인 된장국도 유명한데, 숙취 해소를 위해 애주가들로부터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장고항에서는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실치로 만든 다양한 요리를 맛보고 각종 체험을 할 수 있는 '14회 실치축제'가 열리다.

min36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