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용자번호 503 박근혜, 2차 '옥중조사' 시작…뇌물혐의 추궁

송고시간2017-04-06 11:34

한웅재 부장검사 신문…구속 일주일째 맞아 진술 바뀔지 주목

박근혜 전 대통령 구치소 내 조사(PG)
박근혜 전 대통령 구치소 내 조사(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서울·의왕=연합뉴스) 이세원 강영훈 기자 =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수감된 박근혜 대통령의 2차 '옥중조사'가 6일 시작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수사팀은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경기 의왕시 소재 서울구치소에서 이날 오전 11시 무렵 도착했다.

검찰은 간단한 준비를 마무리하고 바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신문을 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1일 박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후 이달 4일에 이어 검찰의 두 번째 구치소 출장 방문 조사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 한웅재(47·사법연수원 28기) 부장검사가 이끄는 수사팀이 교도관 사무실에 임시로 마련된 조사실에서 박 전 대통령을 신문한다.

변호인으로는 앞선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유영하(55·24기) 변호사가 동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2017년 3월 29일 오후 박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유영하 변호사가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2017년 3월 29일 오후 박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유영하 변호사가 나오고 있다.

검찰은 뇌물수수 혐의를 중심으로 하면서 구속영장에 기재한 13가지 혐의 전체를 염두에 두고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수용자(수인)번호 503번을 달고 지낸 지 일주일째로 접어들었다. 수감 생활 중 심리적인 변화 등으로 인해 진술 내용이나 조사에 임하는 태도가 기존과 달라질지가 주목된다.

그는 그간 조사에서는 최순실과 공모해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최 씨와 박 전 대통령의 대질 신문을 시도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 씨는 작년 11월 구속된 후 서울구치소에 수감됐으나 교정 당국은 공범 관계로 지목된 두 사람의 접촉 가능성을 차단하고 관리 과정의 어려움을 줄이기 위해 이날 오전 최 씨를 서울남부구치소로 이송했다.

박근혜-최순실 분리 수감 (PG)
박근혜-최순실 분리 수감 (PG)

(서울=연합뉴스)[제작 최자윤]

검찰은 이날을 포함해 박 전 대통령을 몇 차례 더 조사한 후 다음 주 후반 기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이 구속기간 10일 연장을 허가하면 기소 전 구속 만기일은 19일이지만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17일 개시하는 점 등을 고려해 만기일보다 이른 내주 후반께 재판에 넘길 공산이 크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