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름 풍수해 사망자, 10년간 연평균 16명…재산피해 3천355억원

지난 30년 평균 120명에서 급감…재산피해도 절반 수준 경감
여름 풍수해 사망자, 10년간 연평균 16명…재산피해 3천355억원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지난 30년간 여름철에 발생한 풍수해로 인한 피해 통계를 분석한 결과, 최근 들어 그 규모가 크게 줄어들었다고 6일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여름 풍수해로 인한 사망자는 1987년부터 지난해까지 30년간 연평균 120명이다.

그러나 최근 20년(1997∼2016년) 동안은 사망자가 연평균 65명으로 줄었고, 최근 10년(2007∼2016년)간 사망자는 연평균 16명 수준으로 분석됐다.

재산피해 역시 최근 30년간 연평균 8천204억원에서 10년간 3천355억원으로 절반 이하 수준으로 경감됐다.

이렇게 피해가 줄어든 것에 대해 안전처는 재해예방투자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없앤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재해예방사업 투자는 2007년 1천925억원에서 지난해 6천421억원으로 10년간 3배 이상 늘어났다.

또 관계기관 협업으로 기상 예비특보 단계부터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지자체들이 산간 계곡 등 위험지역에 예·경보시설을 설치해 신속한 대피가 이뤄지도록 한 것도 피해를 줄이는 데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져 국민 안전의식이 향상된 면도 있다.

안전처는 올해도 여름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3월 16일부터 5월 14일까지 두 달을 사전 대비기간으로 설정해 현장조사와 정비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전 대비기간에는 지자체 등이 취약 지역에 대한 기초조사를 한 뒤 4월 말까지 미비한 부분을 보완한다.

이어 5월에는 침수·붕괴 등이 우려되는 지역의 관리실태에 대해 중앙합동점검을 벌인다.

안전처는 또 최근 들어 비가 단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내리는 경향을 보임에 따라 예·경보시설의 관리에도 집중하고 있다.

5월까지 산간계곡의 자동우량 경보시설과 재해문자 전광판 등을 전수 점검하고, 도심 침수를 막기 위해 배수펌프장도 모두 점검할 방침이다.

안전처는 사전 대비기간과 여름철 대책기간(5월 15일∼10월 15일)에 우수한 성과를 보인 지자체에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인센티브로 지원할 예정이다.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철저한 사전대비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6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