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자·사탕·음료에 든 감미료 '안전 수준'

송고시간2017-04-06 09:00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906개 가공식품 조사결과

영상 기사 식약처 "과자ㆍ사탕ㆍ음료속 감미료 안전 수준"
식약처 "과자ㆍ사탕ㆍ음료속 감미료 안전 수준"

시중에서 팔리는 과자나 사탕, 커피와 음료, 장류, 탁주 등 가공식품에 설탕 대신 쓰인 감미료 함량이 모두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평가원은 그간 감미료 사용 기준이 설정된 30가지 가공식품의 906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243개서 제품에서 감미료가 검출됐지만 모두 기준치 이내였다고 밝혔습니다. 단맛이 설탕의 300배에 달하는 사카린나트륨은 조미 액젓과 절임류 등 61개 제품에서 검출됐지만 일일 노출량은 허용량의 3.6% 수준으로 추정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유통 중인 과자나 사탕, 커피와 음료, 장류, 탁주 등 가공식품에 사용된 감미료 함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수준이었다고 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전평가원은 그동안 설탕 대신 단맛을 내기 위해 사용하는 첨가물에 대한 안전 관리를 위해 감미료 사용 기준이 설정된 가공식품 30개 유형, 906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243개(27%)에서 감미료가 검출됐지만, 모두 기준치 이내였다.

현재 한국에서 허가된 감미료는 총 22종으로, 이번 조사에서는 국내 생산량과 수입량 비중이 높으면서 일일섭취허용량이 설정된 사카린나트륨과 아스파탐, 아세설팜칼륨, 수크랄로스 등 4종과 합성 감미료 4종의 함유량을 평가했다.

단맛이 설탕의 300배에 달하는 사카린나트륨은 조미 액젓과 절임류, 기타 김치 등 총 61개 제품에서 검출됐고, 평균 함량을 이용해 일일 노출량을 추정한 결과 일일섭취허용량 대비 3.6% 수준이었다.

음료·유가공품·과자에 많이 든 아스파탐은 일일섭취허용량 대비 0.8%, 음료·김치·과자·절임 식품에 사용된 아세설팜칼륨은 2.9%, 음료·커피·유가공품·주류 등에 든 수크랄로스는 2.1% 수준이었다.

감미료 2종 이상이 동시에 검출된 제품은 75건으로 추잉검(31건)이 가장 많았다.

안전평가원은 감미료에 대한 주기적으로 위해평가를 하고 있으며, 감미료가 사용된 식품은 원재료명 및 함량에 명칭과 용도를 함께 표시해 소비자가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