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트럼프 행정부 들어 첫 '北 돈세탁 위험' 주의보

송고시간2017-04-06 08:28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미국이 북한에 대해 돈세탁 위험 주의보를 다시 발령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보도했다.

RFA는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이 5일(현지시각) 북한을 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차단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하지 않는 위험국가로 지목하고 금융기관들에 거래 주의보를 내렸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대해 돈세탁 위험 주의보를 발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송에 따르면 금융범죄단속반은 북한이 전 세계에서 가장 불법적으로 금융 거래를 시도할 가능성이 큰 나라라며 미국의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검은돈 거래에 연관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금융 거래에 관한 재무부와 금융범죄단속반의 지침을 계속 따르고 강화된 고객확인 제도를 지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의보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 2월 24일 북한을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가장 필요한 나라로 재지정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은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해 미국 금융기관이 금융 거래에서 북한과 연관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한하고 있다.

특히 금융범죄단속반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해 두 차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에 포함된 금융규정과 금지사항을 금융기관들이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금융범죄단속반은 지난해 6월 국제 금융시장에서 불투명하게 거래된 돈이 북한 정권으로 흘러가 대량살상무기(WMD)를 개발하는 재원이 되고 있다며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