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비바람 피해 속출…항공편 무더기 결항, 도로 통제(종합)

송고시간2017-04-06 10:20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차근호 기자 = 부산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새 비바람이 몰아쳐 간판이 추락하거나 항공기가 무더기로 결항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6일 부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모두 23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강풍에 건물 10층 간판 추락
강풍에 건물 10층 간판 추락

(부산=연합뉴스) 강풍 탓에 6일 0시께 부산 영도구의 한 건물 10층 외벽에 있던 가로 4m, 세로 7m 크기의 홍보용 간판과 철제 구조물이 아래로 추락해 부서져 있다. 이 사고로 도로에 주차된 아반떼 승용차 외부와 상점 1곳의 장식용 전구가 파손됐고 주택으로 연결된 전선도 파손돼 주택 1곳에 정전이 발생했다.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2017.4.6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pitbull@yna.co.kr

이날 0시께 부산 영도구의 한 건물 10층 외벽에 있던 가로 4m, 세로 7m 크기의 홍보용 간판과 철제 구조물이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도로에 주차된 아반떼 승용차 외부와 상점 1곳의 장식용 전구가 파손됐고 주택으로 연결된 전선도 파손돼 주택 1곳에 정전이 발생했다.

오전 3시 48분에는 부산진구 백양터널 인근에 있던 가로수가 쓰러졌다. 오전 7시 31분 기장군의 한 스포츠센터 입구 천장 철판이 추락 위험 상태에서 발견돼 주변에 통제선이 설치되기도 했다.

오전 9시께는 기장군의 한 공장 문이 쓰려졌고, 20여분 뒤에는 사하구의 한 카페 앞에서 도로침하가 일어났다.

강풍으로 남항대교와 부산항 대교 양방향에서 트레일러 차량의 진입이 한때 통제되다가 이날 오전 10시께 해제됐다.

부산시는 빗길에 도로 노면이 미끄럽다며 감속·안전 운전을 당부했다.

부산 김해국제공항
부산 김해국제공항

[촬영 조정호]

기상 악화로 하늘길이 막혔다.

이날 오전 6시 15분께 인천에서 출발해 부산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KE1461편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모두 17편(국내선 15편, 국제선 2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또 오전 6시 20분 도착 사이판발 아시아나 OZ608 항공편이 김포공항으로 경로를 바꾸는 등 모두 9편이 회항했다.

김해공항 항무통제실의 한 관계자는 "비구름이 낮게 깔려 비행기 이착륙에 필요한 시정(시야)이 확보되지 않아 결항됐다"면서 "오전 9시 이후부터는 항공기 이착륙이 정상적으로 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에는 5일 오후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 남해동부 먼바다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령됐다.

pitbull@yna.co.kr,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