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對北 모든 선택지 테이블에"…아베 "중국 대응 주시"(종합2보)

송고시간2017-04-06 11:04

北미사일 발사계기 35분 전화통화 "한미일 연대 北위협 대응"

백악관 성명 "北심각한 위협속 美, 동맹과 함께 할 것" 강조

지난 2월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오른쪽)와 아베
지난 2월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오른쪽)와 아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서울=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고미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아베 총리가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베 총리는 "오늘 통화에서 북한의 지난 5일 탄도미사일 발사 강행은 위험한 도발행위로, 우리나라(일본)의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라는데 트럼프 대통령과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미중 정상회의가 열리지만,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일본으로서 주목하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고 강하게 발언했다고 아베 총리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대화나 제재, 군사행동 등이 모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미국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특히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연대, 그리고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북한의 전날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 날 통화는 오전 6시 30분부터 약 35분간에 걸쳐 이뤄졌다.

이날 백악관도 두 정상의 통화 사실을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이 전방위 군사력을 동원해 미국과 동맹국의 억지력과 방어력을 계속 강화해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계속되는 심각한 위협 속에 동맹 일본, 한국과 함께할 것임을 강조했다"며 "두 정상이 북한과 다른 지역 이슈에 있어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美트럼프와 통화내용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
美트럼프와 통화내용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기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17.4.6 choinal@yna.co.kr

美트럼프와 통화내용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
美트럼프와 통화내용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기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17.4.6 choinal@yna.co.kr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