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10골·차범근 19골 기록에도 도전

송고시간2017-04-06 06:21

리그 8경기 남아…한 골만 더 넣으면 아시아 최초 리그 두 자릿수 득점

차범근 시즌 19골까지는 '세 골 남았다'

[그래픽] 손흥민, 아시아 선수 리그 최다 골 경신
[그래픽] 손흥민, 아시아 선수 리그 최다 골 경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의 득점 행진에 제대로 불이 붙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스완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스완지시티와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리그 경기에서 9골, 시즌 전체로는 16골을 기록하며 최근 절정의 득점 감각을 이어갔다.

그는 2일 번리와 리그 경기에서도 한 골을 넣었고 이날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두 경기 연속 득점을 올린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로는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세웠다.

종전에는 손흥민 외에 기성용(스완지시티)이 2014-2015시즌에 8골을 넣은 바 있다.

이제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의 무대'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한 시즌에 10골을 넣는 기록에 도전하게 됐다.

리그 10골은 축구 선진국인 유럽이나 남미 출신 중에서도 내로라하는 선수들만 오를 수 있는 고지다.

이번 시즌에도 리그 경기에서 10골 이상 넣은 선수는 16명에 불과하다. 프리미어리그 팀이 20개인 만큼 한 팀에 한 명꼴도 안되는 숫자다.

따라서 한 시즌에 리그 경기 10골은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자리매김한다는 상징성을 지니게 된다.

또 자신의 유럽 무대 시즌 최다 골 기록도 눈앞에 두게 됐다.

손흥민은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던 2014-2015시즌에 총 17골을 작렬했다.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자신의 시즌 최다 골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다.

현재 객관적인 수준이 분데스리가보다 높다는 평을 듣는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 이상을 넣게 될 경우 2년 사이에 손흥민의 기량도 그만큼 발전했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특히 '차붐' 차범근(64)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현역 시절 세운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시즌 최다 골 기록 경신 가능성도 커졌다.

차범근 부위원장은 독일 레버쿠젠에서 뒤던 1985-1986시즌에 총 19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남은 경기에서 세 골을 더 넣으면 차 부위원장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만일 네 골 이상을 보태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시즌 20골 고지도 밟을 수 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리그 8경기와 FA컵 준결승 등 최소한 9경기를 남겼다. FA컵 4강전 결과에 따라 경기 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

아시아 최초의 리그 10골에 필요한 한 골은 충분히 가능하고, 네 골이 남은 시즌 20골 고지 역시 도전할 만한 수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