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인트루이스-컵스전, 우천으로 하루 연기

송고시간2017-04-06 05:37

비에 대비하는 메이저리그 구장 관리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비에 대비하는 메이저리그 구장 관리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시카고 컵스가 펼칠 예정이던 2017 메이저리그 경기가 하루 연기됐다.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는 비가 내렸고 우천취소 결정이 나왔다.

양 팀은 7일 같은 장소에서 맞붙는다.

세인트루이스는 3일 첫 경기에서 마무리 오승환이 동점 3점 홈런을 허용했지만, 9회말 4-3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5일에는 1-2로 패했다.

1승 1패로 맞선 두 팀은 비로 하루를 쉬고 7일 이번 3연전 승자를 가린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