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가야 잘 가"…독가스에 쌍둥이 잃은 시리아男 비통한 사연

송고시간2017-04-06 05:21

아내·형제·조카도 이번 독가스 공습에 함께 숨져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시리아 독가스 참극 (PG)

[제작 조혜인]

쌍둥이의 시신을 안고 비통해하는 시리아 아버지[트위터]
쌍둥이의 시신을 안고 비통해하는 시리아 아버지[트위터]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4일(현지시간) 새벽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습에 9개월 된 쌍둥이를 잃은 한 시리아 남성의 비통한 사연이 전해지면서 이번 참사와 전쟁의 실상이 전 세계로 생생하게 전달되고 있다.

5일 소셜네트워크(SNS)를 타고 빠르게 전파된 사진이 보는 이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이 사진엔 한 시리아 남성이 하얀 보자기에 싼 아기 2명의 시신을 두 팔로 꼭 감싸고 울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숨진 쌍둥이는 한 품에 모두 안을 수 있을 만큼 갓난아기나 다름없다.

이 사진에 붙은 설명에 따르면 이들 아기는 9개월 된 쌍둥이 아야와 아흐메드로, 이 남성은 이들의 아버지 압델 하미드 알유세프(29)다.

쌍둥이는 4일 이들리브 주에서 독가스에 질식해 숨지고 말았다.

장소는 공동묘지로 보이며 쌍둥이를 묻기 직전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사진엔 숨진 쌍둥이의 창백한 얼굴이 그대로 찍혔다.

AP통신은 이 남성이 이미 세상을 떠나버린 쌍둥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아가야, 안녕이라고 말해봐"라고 울먹이면서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습이 벌어졌을 때) 쌍둥이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다"며 "처음엔 괜찮았는데 10분 정도 뒤 냄새가 났고 아기들과 아내가 아프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알유세프는 이번 공습으로 쌍둥이뿐 아니라 아내와 형제와 조카를 모두 잃었다.

독가스 공격을 받고 죽은 쌍둥이[트위터]
독가스 공격을 받고 죽은 쌍둥이[트위터]

독가스로 죽은 쌍둥이의 시신을 안고 있는 시리아 남성[트위터]
독가스로 죽은 쌍둥이의 시신을 안고 있는 시리아 남성[트위터]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