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연준 위원들 '트럼프 재정정책'에 "상당한 불확실성"(종합)

송고시간2017-04-06 04:13

3월 회의록 공개…재정 투자에 회의적 시각 드러내

올해 말 연준 보유재산 축소 예상돼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에 대한 우려가 적잖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연준이 공개한 3월 FOMC 회의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경기 부양 정책의 효과에 대해 "상당한 불확실성"을 드러냈다.

위원들은 우선 트럼프 정부의 경기 부양 정책이 내년쯤에야 시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상당수는 트럼프 정책이 성장을 촉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일부는 반이민 정책과 멕시코 장벽 건설 정책 등이 경제에 역작용을 낳을 수도 있다고 발언했다.

위원들은 보유자산 재투자와 관련한 연준의 보고를 받았으며, 대다수는 미 경제가 전망과 부합한다면 올해 말에 자산 축소 정책을 펴는 것이 적절하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다만 3월 회의에서 보유자산의 재투자를 종료할지, 아니면 단계적으로 폐지할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진 않았다. 자산을 어느 수준으로까지 줄일지도 결정하지 않았다.

그동안 연준은 국채 및 부동산담보대출증권(MBS) 만기가 돌아오더라도 이를 다시 매입해 시중에 풀린 유동성을 유지해왔다.

이로 인해 연준의 자산은 금융위기 이전에는 1조 달러에 미치지 않았지만, 현재는 4조5천억 달러로 불어났다.

또한, 일부 위원들은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으로 치닫는 유럽의 선거가 장기적인 경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FOMC 회의에서 거의 모든 위원이 기준금리 인상에 찬성했으며, 앞으로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되도록 유지하되, 경제 전망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FOMC는 지난달 14~15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0.75%에서 0.75∼1.00%로 0.25%포인트 올리는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美연준 재닛 옐런 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美연준 재닛 옐런 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