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방관리 "北 미사일은 스커드 ER…비행중 결함으로 추락"

송고시간2017-04-06 00:57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북한이 5일(한국 시간)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린 '스커드 ER'로 파악됐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AFP와의 익명 인터뷰에서 "한 발의 스커드 미사일이 60㎞를 날아간 뒤에 비행 중 주요 결함으로 동해로 추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이 미사일을 함경남도 신포 인근의 "고착된 부지"에서 발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과 미국의 군 당국은 이 미사일을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KN-15(북극성 2형) 계열이라고 초기 판단했다.

북한이 2005년 개발한 스커드 ER은 사거리 300~500㎞인 단거리 탄도미사일 스커드의 탄두를 경량화해 중거리 탄도미사일에 가까운 300~1,000km까지 사거리를 늘린 기종이다.

북한에서 발사하면 서일본 지역까지 타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장면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장면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