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리스 3차 구제금융 추가 지급협상 타결 임박

송고시간2017-04-06 00:40

치프라스 총리 "합의 실패 시 유로존 긴급 정상회의 소집해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3차 구제금융 분할금 지급 조건을 둘러싸고 그리스와 국제 채권단이 갈등을 빚으며 수 개월 간 교착 상태에 빠진 그리스 채무 협상의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5일 아테네에서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만난 뒤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3차 구제금융 분할금을 수령하기 위한 채권단과의 협상이 "돌파구가 마련되기 직전"의 단계에 와있다고 말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오는 7일 몰타 수도 발레타에서 열리는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합의가 도출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치프라스 총리는 그러면서도 "만약 발레타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빠른 해결을 위해)유로존 정상회의를 소집해줄 것을 투스크 의장에게 요청했다"고 덧붙여 금주 내 협상 타결을 완전히 장담하지는 못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그리스 채권국 가운데 일부와 국제통화기금(IMF)이 그리스가 추가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선행 조건을 수용하려 할 때마다 "골대를 옮기고 있다"며 "협상은 어린애들의 장난이 아니며, 그리스 국민의 미래가 달려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 채권단을 겨냥한 치프라스 총리의 비난에 대해 "EU는 그리스 편"이라며 "그리스 국민은 막대한 희생을 해왔다. 누구도 그리스를 벌주려는 게 아니다. 우리의 목표는 그리스를 돕는 것임을 분명히 해둔다"고 말했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왼쪽)와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EPA=연합뉴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왼쪽)와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EPA=연합뉴스]

한편, 그리스 정부가 양대 채권단인 유럽연합(EU), 국제통화기금(IMF)과 벌이고 있는 3차 구제금융 분할금 지급을 둘러싼 협상은 그리스의 재정 목표와 채무 완화에 대한 이견으로 수개월째 답보해 왔다.

IMF를 위시한 채권단은 그리스 정부가 3차 구제금융이 마무리된 이후인 2019년부터 채무의 건전한 관리를 위해 설정한 국내총생산(GDP)의 3.5% 재정 흑자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추가 긴축이 필요하다며 연금 추가 삭감, 세수 기반 확대와 함께 에너지와 노동 시장의 규제 완화, 공기업 민영화 등을 압박하고 있다.

재정 위기로 국가 부도 위기에 몰린 뒤 2010년 이래 3차례에 걸친 구제 금융으로 연명하고 있는 그리스는 지금 당장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지는 않지만, 채권단과의 협상 지연으로 불확실성이 가중되며 경제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 그리스는 2010년 이후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1이 쪼그라들었고, 실업률도 25%에 달한다.

그리스는 아울러 오는 7월 유럽중앙은행(ECB)에 70억 유로의 채무를 상환해야 해 이때까지 3차 구제금융 분할금을 채권단에서 받지 않으면 채무불이행(디폴트)를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리스는 2015년 7월 채권단과 합의한 총 860억 유로 규모의 3차 구제금융 가운데 현재까지 317억을 지급 받았다.

연금 삭감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선 그리스 연금 생활자들 [AFP=연합뉴스]
연금 삭감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선 그리스 연금 생활자들 [AFP=연합뉴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