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육상이송 테스트 진행…성공하면 오늘 이송작업 착수

송고시간2017-04-06 05:00

(목포=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해양수산부는 6일 육상이송 테스트에 성공할 경우 이날 중 세월호를 목포신항 철재부두 위로 옮기는 작업에 착수한다.

트랜스포터 세월호 밑으로 진입
트랜스포터 세월호 밑으로 진입

(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5일 저녁 상하이 샐비지 관계자들이 세월호 육상거치를 위해 특수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를 세월호가 거치된 반잠수식 선박 갑판으로 진입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17.4.5
mtkht@yna.co.kr

반잠수선 위에 있는 세월호가 일단 부두 안으로 옮겨지면, 직선거리로 고작 30m 이동하는 데 길게는 하루종일 걸리는 지루한 작업이 진행된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수부는 이날 새벽 0시 세월호를 특수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로 이송하기 전 하중 테스트에 들어갔다.

테스트 결과는 오전 10시 정례 브리핑에서 발표된다.

결과가 좋다면 이날 중 세월호는 480대의 MT에 실린 채 반잠수선에서 부두 내 거치장소로 옮겨진다.

길이 120m에 달하는 MT 행렬이 150m의 세월호를 떠받치고 조심조심 부두 내로 이동하게 된다.

그러나 세월호의 마지막 여정은 간단치 않다.

반잠수선 위에 있던 받침대 3개도 지게차로 날라다 거치 목표 장소에 다시 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세월호를 반잠수선에서 일자로 빼내자 마자 받침대 운송도 시작된다.

반잠수선에 있던 모양대로 받침대가 정돈되면 세월호는 다시 받침대 위에 올려진다.

해수부 관계자는 "하중이 불규칙한 세월호를 조심조심 옮겨 받침대 위에 거치해야 하기에 작업이 길게는 온종일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MT는 초보운전자가 주차하듯 이리저리 일자로 왕복하며 이동해 자리를 잡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MT는 힘만 센 것이 아니라 전자식으로 작동하는 스마트한 장비다.

오퍼레이터가 있는 헤드 기기 뒤에 여러 대를 길게 이어붙여 원격조종을 통해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수 있다.

바퀴는 360도 자유자재로 돌아갈 수 있어 회전에 능하고, 여러 대가 하나의 물건을 받치고 있어도 하중에 따라 각자 높이를 조절하며 대응한다.

그러나 테스트 결과가 좋지 못한다면 세월호의 마지막 여정은 사나흘 뒤로 연기된다.

현재 MT는 최고 40t을 지탱할 수 있는데, 해수부는 테스트에 실패할 경우 60t까지 견딜 수 있는 MT 336대를 새롭게 조달할 계획이다.

신형 MT를 조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 등을 따지면 10일까지는 육상이송 재시도가 가능할 것으로 해수부는 보고 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