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종아 2골 2도움'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호주 8-1 대파

세계선수권 3연승 질주 우승 청신호…박종아 득점 1위 등극
슛하는 박종아
슛하는 박종아(강릉=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강원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그룹 A' 대회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한국 박종아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7.4.5
yatoya@yna.co.kr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호주를 대파하고 세계선수권 3연승을 질주했다.

새러 머리(29·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5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2그룹 A(4부리그) 대회 3차전에서 호주를 8-1(2-0 5-0 1-1)로 꺾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를 겸해 열린 이번 대회에는 네덜란드(19위), 영국(21위), 한국(23위), 슬로베니아(24위), 북한(26위), 호주(28위) 등 총 6개국이 참가했다.

슬로베니아(5-1승), 영국(3-1승)에 이어 호주를 가볍게 제압하고 3연승을 달린 한국은 5전 전승 우승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한국은 6일 북한과 역사적인 '남북대결'을 치르고, 하루 휴식 후 8일 네덜란드와 대회 최종전을 맞는다.

한국은 2014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2그룹 A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며 힘겨운 대결을 벌였던 호주를 맞아 이번에는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며 그간의 비약적인 성장을 확인시켰다.

그 중심에는 대표팀의 에이스 박종아(21)가 있었다.

박종아는 자신의 고향인 강릉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2골 2어시스트 대활약을 펼쳤다.

3경기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간 박종아는 4골 3어시스트로 이번 대회 득점 1위, 포인트(득점+어시스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득점 후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
득점 후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강릉=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강원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대회 디비전 2그룹 A' 대회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17.4.5
yatoya@yna.co.kr

한국은 6번의 파워 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기회 중 5번을 득점으로 연결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보통 파워 플레이에서 골을 넣는 성공률이 20%를 넘으면 잘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25%를 넘어서면 굉장히 뛰어난 수준이다.

호주가 약체인 점을 고려한다 하더라도 대표팀의 가공할만한 파워 플레이 성공률은 전술적인 완성도에서도 대표팀이 일취월장했음을 입증하기에 충분했다.

한국은 1피리어드 5분 2초에 터진 박종아의 선제골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조수지의 샷이 골리의 몸을 맞고 옆으로 흐르자 박종아가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며 넘어지면서 빈틈으로 퍽을 찔러 넣었다.

11분 28초에 나온 박예은의 파워 플레이 골로 2-0으로 앞선 채 1피리어드를 마친 한국은 2피리어드에서 한수진, 최유정, 박종아, 이은지, 엄수연의 릴레이 골로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2001년생 엄수연이 2피리어드 종료 직전, 버저비터를 노려 때린 장거리 슬랩 샷이 그대로 골네트로 빨려 들어가는 장면까지 나왔다.

한국은 3피리어드 8분 27초에 호주에 한 골을 내줬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패색이 짙어진 호주는 분풀이라도 하듯 거칠고 위협적인 플레이를 서슴지 않아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한국은 경기 종료 17.8초를 남기고 최유정의 골로 호주의 거친 플레이에 복수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은 나라별 실력의 편차를 고려해 챔피언십 그룹(8개국), 디비전 1그룹 A, 디비전 1그룹 B, 디비전 2그룹 A, 디비전 2그룹 B(이상 6개국) 등으로 나누어 치르며 그룹 간 승강제를 시행한다.

2013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2그룹 B(5부리그)에서 우승하며 한 단계 위인 디비전 2그룹 A로 승격한 한국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디비전 2그룹 A에서 우승에 도전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쉽게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하지만 한국은 안방에서 열린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쾌조의 3연승을 달리며 3부리그 승격을 향한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