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흰 거품 문 아이에 물 퍼붓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시리아 '화학무기' 참사…현지 의료 장비·인력은 '태부족'


시리아 '화학무기' 참사…현지 의료 장비·인력은 '태부족'

독가스에 유출돼 치료중인 어린이[AFP=연합뉴스자료사진]
독가스에 유출돼 치료중인 어린이[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흰 거품을 물고 쓰러진 아이에게 물을 퍼붓는 것 말고 할 수 있는 게 없었어요. 우리는 아무런 의료 장비가 없습니다."

동이 트기 시작한 4일 새벽 6시55분께 시리아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의 주민 무니르 알디보 씨는 포탄 4발이 터지는 소리를 들었다.

거리에서 사람들이 숨을 쉬지 못하고 하나둘씩 쓰러졌다.

알디보 씨는 5일 알아라비야 방송에 "처음엔 겁이 나서 질식한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없었다"며 "사람들이 아이를 먼저 구하려고 했지만 의사나 장비가 태부족이었다"고 말했다.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습으로 칸셰이칸 지역에서 사망한 주민수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4일 오후 58명이었다가 5일엔 70명을 넘어섰고, 100명에 달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5일 현재 어린이 사망자만 최소 20명으로 집계된다.

현지에서 의료구호 활동을 하는 모하마드 하순은 4일 AP통신에 "인명피해가 이들리브주 전체에 걸쳐 발생했다"며 "코와 입에서 피를 흘리면서 의식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만큼 일반적인 폭격이 아니었던 셈이다.

현장 사진과 동영상을 보면 사망자들은 동공이 수축했으며 눈에 초점을 잃은 채 죽어갔다. 온 몸이 창백해진 어린이들은 눈을 뜬 채 숨졌다.

입에 거품을 물고 병원에 실려 온 주민도 많았다. 구호대원들은 쓰러진 사람들에게 쉴 새 없이 물을 퍼부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들리브 주의 문제르 칼릴 보건청장은 "이들리브 주의 병원 대부분이 수용 인원이 다 찼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전문가들은 신경작용제의 전형적인 증상이라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

현지에서 의료구호 활동을 하는 영국인 의사 샤줄 이슬람 씨는 4일 유튜브에 긴급히 올린 동영상에서 "냄새를 맡아 보면 염소가스가 아니다"라며 "환자의 동공이 수축한 것을 보면 사린가스와 같은 유기인산화합물 계열의 신경작용제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환자가 유기인산화합물에 속하는 신경작용제에 노출될 때 나타나는 증상과 같다고 밝혔다.

쓰러진 어린이에게 물을 뿌리는 구호단체[하얀헬멧 트위터]
쓰러진 어린이에게 물을 뿌리는 구호단체[하얀헬멧 트위터]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