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부두 거치 판가름할 이송장비 하중테스트 시작

세월호, 이송장비 하중테스트 시작
세월호, 이송장비 하중테스트 시작(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5일 저녁 상하이 샐비지 관계자들이 특수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를 세월호가 거치된 반잠수식 선박 갑판으로 진입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목포=연합뉴스) 윤종석 손상원 기자 = 반잠수식 선박에 실려 있는 세월호를 목포 신항 철재부두에 내려놓기 위한 이송장비 테스트가 5일 오후 7시 30분 시작됐다.

이 테스트에 성공하면 6일 세월호의 철재부두 이송이 시도되고, 실패하면 이송장비를 바꿔 10일까지 재도전해야 한다.

해양수산부는 5일 "세월호 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 MT)를 이날 오후 7시 30분 세월호가 얹혀 있는 반잠수식 선박 갑판으로 진입시키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MT 480대를 80대씩 6줄로 만들어 길이 120m의 대형을 형성할 계획이다.

MT 한 대가 들어 올릴 수 있는 최대 무게는 40t이며, 보통 25t가량은 안정적으로 옮길 수 있다.

MT는 리프팅빔 위에 얹힌 세월호 선체 밑에 들어가 자리를 잡으면 유압으로 높이를 올리며 선체를 떠받치게 된다.

이후 수차례 선체를 들어 올리는 테스트를 해서 안정적으로 세월호를 들어 옮길 수 있다고 판정되면 테스트를 통과하게 된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