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그룹, 용산에 48층 높이 복합단지 개발 추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차그룹이 서울 용산 원효로에 호텔과 업무시설이 포함된 복합단지 개발을 추진한다.

5일 서울시와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달 서울 용산구 원효로4가 일대 3만1천㎡ 부지를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의 주민제안서를 용산구청에 제출했다.

이 부지는 현대차그룹 소유의 서비스센터 부지로, KTX 용산역 뒤편의 강변북로·원효대교와 바로 붙어 있어 서울 도심과 여의도 등으로 접근성이 좋다.

과거 코레일 등이 사업을 추진하다 좌초된 용산국제업무지구와도 가까워 추후 개발 시너지가 기대되는 곳이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엔지니어링은 해당 용지에 최고 48층 높이의 호텔과 업무시설 등을 함께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차 측은 현재 2종 일반주거지역인 이 부지를 준주거지역으로 바꿔달라며 종(種) 상향을 추진해 용적률을 420%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용산구청은 앞으로 서울시 등 유관부서 및 기관 협의, 주민공람 등을 진행하고 서울시의 도시·건축공동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개발계획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전문가는 "종 상향이나 층고 등에 제동일 걸릴 가능성도 남아 있어 현대차그룹의 계획안대로 추진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