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 원정' 윤덕여호, 아시안컵 예선서 인도에 10-0 대승

북한, 인도전 8-0 대승…홍콩에는 5-0 승리
한국여자축구 10-0 승리
한국여자축구 10-0 승리(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여자아시안컵' 예선 한국과 인도의 경기에서 10대 0으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있다.
골 성공한 이금민
골 성공한 이금민(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한국의 이금민이 골을 성공한 뒤 골대에서 공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2017.4.5
photo@yna.co.kr

(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가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컵 예선에서 인도와 개막전을 10-0 대승으로 장식하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 예선 B조 1차전에서 이금민(서울시청)의 해트트릭 등 태극낭자들이 골 퍼레이드를 펼친 끝에 인도를 10-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북한이 1차전에서 인도를 8-0으로 꺾은 것보다 두 골 더 넣어 7일 남북대결에서 비기더라도 다득점 경쟁에서 한발 앞서 갈 수 있게 됐다.

북한은 이날 열린 홍콩과의 2차전에서는 5-0으로 이겼다.

윤덕여호가 최약체 인도를 상대로 막강 화력을 과시했다.

강유미(화천KSPO)가 전반 11분 인도의 밀집 수비를 뚫고 첫 골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한국은 이민아(인천 현대제철)의 추가 골과 이금민의 연속골 등을 합쳐 전반에만 5-0으로 훌쩍 앞서나갔다.

후반에도 태극낭자들의 공격력은 누그러들지 않았다.

이금민의 해트트릭을 비롯해 이민아 유영아(구미 스포츠토토)와 지소연(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 등이 골고루 득점했다.

한국은 7일에는 북한과 사실상의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한편 이날 김일성경기장에는 참가국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연주하도록 한 아시아축구연맹(AFC) 룰에 따라 이 경기장 건립 사상 처음으로 태극기가 펄럭였고, 선수들은 경기 전 애국가를 합창했다.

김일성경기장에 펼쳐진 태극기
김일성경기장에 펼쳐진 태극기(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한국과 인도와의 경기에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태극기를 보며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7.4.5
pho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2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