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광민 북한대표팀 감독 "한국전, 최고의 정신력으로 싸우겠다"

북한, 홍콩과 2차전에서 5-0 대승…한국전 필승의지 밝혀
북한 여자축구 김광민 감독
북한 여자축구 김광민 감독(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북한 여자축구 김광민 감독이 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2017.4.5
photo@yna.co.kr

(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 홍콩을 대파한 북한 여자축구대표팀 김광민 감독이 한국과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광민 감독은 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18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2차전 홍콩과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한 뒤 이번 대회 분수령이 될 남북전에 관한 질문에 "경기를 하기 전까지는 예상할 수 없다"라며 "우리 선수들이 최고의 정신력을 발휘해 잘 싸울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인도와 1차전에서 8-0 대승을 거뒀고 홍콩전에서도 5-0으로 승리해 조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오는 7일 열리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과 경기 결과에 따라 이번 대회 우승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광민 감독은 홍콩전에 관해 "홍콩이 밀집방어를 했는데, 이를 뚫기 위한 경기 운영을 원활하게 하지 못했다"라며 "우리 선수단은 대부분 20대 젊은 선수들로 이뤄졌는데,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 경기를 능동적으로 펼치진 못했지만, 성과는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득점이 생각보다는 적게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20세 이하 대표팀 출신 선수들의 경기력을 평가해달라는 말엔 "20세 월드컵을 우승한 뒤 곧바로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이 많은데, 이들은 성인급 경기를 처음 치렀다"라며 "이번 경기가 앞으로 더 높은 선수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전력 노출을 우려하기도 했다.

김광민 감독은 허은별을 교체한 이유를 묻는 말에 "상대 팀들이 허은별에 관해 잘 알고 있다"라며 "성향심을 투입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체력이 강한 비결을 묻는 말엔 "평상시에 훈련을 많이 한다"라며 "정신력도 중요하다. 경기장에서 달리는 자세도 그렇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