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측 "2003년 盧사돈 음주사고 보고서 文에 보고안돼…은폐아냐"

"2006년 보도후 文 인지…일관되게 원칙에 따른 처리 강조"
이호철 당시 민정비서관 "꼼꼼히 못살피고 미숙한 처리 유감"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5일 참여정부 당시 문재인 후보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를 파악하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데 대해 "당시 관련 보고서가 (민정수석이었던) 문 후보에게 전달되지 않고 민정비서관 선에서 종결 처리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문 후보 측 김경수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문 후보는 2006년 사안을 인지한 뒤 일관되게 원칙적인 처리를 지시했고, 결국 그 사돈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은폐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논란은 2006년 당시에도 언론에 보도됐던 일로, 2003년 4월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노무현 대통령의 사돈 배모 씨의 음주 교통사고 관련 동향을 파악해 이호철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서를 제출했다. 당시 이 행정관은 경찰 보고를 토대로 원만히 합의됐다는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문제가 되는 현안의 경우 민정수석에게 보고되지만, 일반적 동향보고는 민정비서관이 종결 처리했다. 이 경우에도 이 전 비서관이 자체종결 처리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후 교통사고 상대 당사자였던 경찰관 임모 경사의 민원제기로 다시 내사가 진행됐지만, 임 경사가 정작 경찰 출석요구에는 불응하면서 사건은 내사로 종결처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문 후보가 이를 인지한 것은 2006년 2월 언론에서 이 문제가 다뤄졌던 때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후보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원칙적 처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언론에서 문제가 불거진 2006년 당시 청와대 측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와대에서는 교통사고 상황에 대해 단순 교통사고 처리가 됐다는 점을 확인했을 뿐, 청와대가 개입한 사실은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사돈 음주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안된다고 본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호철 전 비서관에게 물어본 결과 당시에 그렇게 판단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비서관은 "음주 사고임을 고려해 처리가 끝까지 이뤄졌는지 꼼꼼히 살피지 못하고 미숙히 처리 한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도 전해왔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날 한 신문은 2003년 노 전 대통령의 사돈 배씨의 음주운전 사고를 문 후보가 당일에 파악하고도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는 사고 당시 정황이 담긴 민정수석실 보고 문건도 포함됐으며, 이에 따르면 당시 배씨는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내가 누군데 감히 그러느냐" 등의 고성을 지른 것으로 돼 있다.

하지만 이 사건은 배씨에 대한 음주 측정도 없이 단순 접촉사고로 처리됐으며, 이후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피해자를 만나 회유한 정황도 파악됐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