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투자유치 1위 스타트업은 미미박스…1천430억원 몰려

송고시간2017-04-06 07:00

우아한형제들·레진엔터·옐로모바일도 톱5…"업종은 ICT 서비스가 대세"

미미박스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소개 화면
미미박스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소개 화면

<<구글 플레이 웹사이트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작년 국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투자금을 유치한 곳은 화장품 판매 서비스 '미미박스' 운영사인 미미박스로 나타났다.

5일 스타트업 정보 사이트 플래텀의 '2016 연간 국내 스타트업 투자동향 보고서' 집계에 따르면 미미박스는 작년 1천430억원의 투자를 받아 유치액 순위 1위에 올랐다.

음식 배달 서비스의 대명사인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우아한형제들은 570억원, 웹툰 서비스인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는 500억원을 유치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음식 배달·주문 중개하는 '배달의 민족'
음식 배달·주문 중개하는 '배달의 민족'

소셜 커머스 '쿠차'와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인 '피키캐스트' 등을 거느린 옐로모바일은 478억원, 옐로모바일의 광고 자회사인 옐로디지털마케팅은 270억원의 유치 실적을 냈다.

간편 송금 서비스 '토스'로 주목을 받은 비바리퍼블리카는 265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밖에 유치 실적 상위권에는 온·오프라인을 연계하는 O2O 서비스 업체인 옐로오투오(250억원), 숙박 정보 서비스 '여기어때'의 위드이노베이션(200억원), 전자책 서점 '리디북스'의 리디(200억원), 종합 심부름 서비스 '띵동'의 허니비즈(175억원) 등이 포함됐다.

작년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된 돈은 모두 1조78억원이었다. 업종별로는 ICT(정보기술) 서비스 분야가 4천516억여원을 유치해 전체의 약 45%를 차지했다.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위드이노베이션, 옐로오투오 등이 속한 업종이다.

미미박스 등이 속한 유통 업종은 2천224억여원을 투자받아 비중이 약 22%였고, 레진엔터테인먼트 등이 포함된 문화 콘텐츠 분야가 1천160억여원(약 11%)을 유치해 그 뒤를 이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