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적반하장' 日집권 자민당, "주한대사 왜 귀임시켰냐" 비판론

"어떤 판단으로 대사 귀임시켰는지 납득 못해" 지적 잇따라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시귀국시켰던 주한 대사를 3개월여 만에 귀임시킨 것과 관련, 집권 자민당 내에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5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이날 열린 자민당 외교부회에서 "납득할 수 없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이날 자리에서 자민당 참석자들은 "어떤 판단으로 대사를 귀임시켰는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이유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한국 측에 룰(rule)을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대사를 일시귀국시켰는데 그것이 이뤄지지 않는 채 돌려보낸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9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응한다며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대사 일시귀국이라는 초강수 조치를 했지만, 부산 소녀상은 그대로 있음에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지난 4일 나가미네 대사를 귀임시킨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야마다 겐지(山田賢司) 중의원 의원은 "일시귀국은 (소녀상) 철거에 효과가 있지 않았다"며 "도중에 (일시귀국을) 중단할 거면 안 하는 편이 나았다"고 강경하게 말했다.

아베 총리가 그동안 부산 소녀상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자세변화가 없으니 일본 측이 먼저 움직일 필요가 없다"며 강경 강경자세를 유지했으나 상황에 변화가 없는데 주한 대사를 돌려보냄으로써 일시귀국 조치가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러한 비판은 이베 총리의 지지층인 보수층 사이에 균열을 불러올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 추이가 주목된다.

외무성 참석자는 여당으로부터 비판이 이어지자 나가미네 대사는 귀임시켰지만,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과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 조치는 계속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를 착실히 이행할 것을 한국 측에 계속 요구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정부 방침을 재차 설명했다.

이날 열린 자민당 외교부회에선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이 필요한 조치였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입장 발표 마치고 승용차로 향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
입장 발표 마치고 승용차로 향하는 나가미네 일본대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힌 후 승용차로 향하고 있다. 2017.4.4
toadboy@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