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외교장관, 위안부 할머니 대리조문 '구설'

외교부 "해오던 관행"…"피해자들에 더 다가섰더라면" 지적도
윤병세 외교부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순덕 할머니의 빈소에 '대리 문상'한 것이 인터넷 공간에서 구설에 올랐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전날 정병원 동북아 국장을 통해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차려진 고인 빈소에 조의금을 보냈다. 조의금을 대리 전달한 정 국장이 조문록에 윤 장관의 이름을 쓴 것이 일부 언론에 보도되면서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 놓았다.

외교부는 전례와 동일한 조문 형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5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돌아가실때 이전부터 여성가족부 장관이 직접 문상을 가고 외교부 장관은 조의금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 장관 조의금은 담당 국장 또는 심의관이 가서 대신 전달을 해왔고, 이번에 전달자가 조의금을 전달하면서 장관 이름을 조문록에 함께 기재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신 조의금을 전달하는 사람이 전달 의뢰자의 이름을 조문록에 기록하곤 하는 우리 사회의 관행에 따라 한 것일 뿐 윤 장관이 조문을 간 것처럼 보이게 하려 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다만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 이후 합의의 당사자로서 합의를 수용하길 거부하는 피해자들에게 다가가려는 노력을 좀 더 적극적으로 했더라면 이런 논란 자체가 없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전문가는 "윤 장관 입장에서 그동안 사망한 피해자를 직접 문상하지 않았던 터에 갑자기 방향을 전환하기가 어려웠을 수 있다"며 "위안부 합의 이후 국민 감정을 생각하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보듬으려는 자세가 필요했던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