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의혹 '마지막 퍼즐' 우병우, 오늘 세번째 포토라인

송고시간2017-04-06 04:20

국정개입 방조·특별감찰관 방해·세월호 수사 외압 등 의혹

혐의 사실 '8가지 + α'…검찰, 조사 후 구속영장 청구 검토

[그래픽] 우병우 전 민정수석 검찰 소환 일지
[그래픽] 우병우 전 민정수석 검찰 소환 일지

특검 도착한 우병우
특검 도착한 우병우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6일 오전 10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검찰 특별수사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에 이어 세 번째 수사기관 소환이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자 중 사실상 마지막 남은 주요 인물이다.

우병우가 설 포토라인
우병우가 설 포토라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찰소환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다. 2017.4.5
kane@yna.co.kr

우 전 수석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알면서도 방조했다는 의혹(직무유기)을 받는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자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진상을 은폐하는 등 사태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있다.

청와대 측 지시나 요구에 응하지 않는 문화체육관광부·공정거래위원회·외교부 소속 공무원들의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직권남용)도 제기됐다.

영상 기사 '마지막 퍼즐' 우병우 조사…세가지 쟁점
'마지막 퍼즐' 우병우 조사…세가지 쟁점

[앵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6일) 오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습니다. 수사기관에 벌써 세 번째로 불려 나오는 건데, 이번 조사 때는 어떤 부분에 주목해야 하는지 이재동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검찰과 특검의 포토라인을 모두 밟았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그동안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많은 고위공직자 등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형식적으로나마 사과 표명을 했지만, 우 전 수석은 오히려 질문하는 취재진을 매섭게 응시하며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맡았던 책임자로서 이번에는 어떤 태도를 보일지에 관심이 쏠립니다. 지난 2월 법원은 특검이 청구한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며 범죄사실의 소명이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의 수사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한 달여 간 혐의내용 다지기에 주력했습니다. 청와대 압수수색을 다시 시도했고, 50명에 가까운 참고인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조사실에 앉은 우 전 수석에게 어떤 새로운 카드를 들이밀지가 관건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우 전 수석의 조사 계획을 밝히며 '봐주기 수사'라는 일부 보도에 불쾌감을 토로했습니다. 실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세월호 수사를 맡았던 수뇌부 등 현직 검사들까지 상당수 조사하며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습니다. 구속영장 청구가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그 시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고개 숙인 최순실
고개 숙인 최순실

특검팀은 이 밖에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직무수행 방해, 국회 청문회 위증, 민간인 사찰 및 세평 수집 등 총 8가지 혐의를 적용하고 활동을 끝내며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특검이 지목한 범죄사실 외에도 "검찰에서 별도로 보는 혐의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지난해 5월 'K스포츠클럽' 사업과 관련해 대한체육회를 상대로 감찰 계획을 세웠다가 막판에 접은 일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이 부분이 최씨의 이권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세월호 뱃머리
세월호 뱃머리

(진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014년 4월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가던 6천825t급 청해진 소속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해 뱃머리만 남긴채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아울러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해양경찰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는지 수사하는 광주지검 수사팀에 외압을 넣은 의혹 등도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우 전 수석 사건과 관련해 약 50명에 이르는 참고인을 조사하고, 지난달 24일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3곳을 압수수색해 업무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해왔다.

검찰은 우 전 수석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