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약물 미리 준비했다" 아내 살해 40대 의사 계획 살인 자백

"가정불화 지속되고 나를 무시해 범행 결심했다"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40대 의사는 범행을 위해 약물을 준비하는 등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지방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지방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5일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현직 의사 A(4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1일 오후 충남 당진 자신의 집에서 약물을 이용해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다음날 오전 심장병을 앓고 있던 아내가 쓰러졌다며 병사 처리했다.

경찰이 심장마비로 위장해 장례까지 마친 사건에 대해 수사를 착수한 것은 지난 20일이다.

유가족이 '타살이 의심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경찰이 타살 의심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하자, A씨는 돌연 자취를 감췄다.

경찰은 A씨의 위치를 추적해 전날 오후 2시께 영동고속도로 강릉휴게소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알 수 없는 약물을 투약해 이날 현재까지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고, 경찰 조사에서도 무리 없이 진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11일 자신의 집에서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잠든 아내에게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제는 자신이 샀고, 약물은 병원에서 사용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숨진 아내는 지난해 심장마비로 병원 치료를 받은 기록을 근거로 단순 병사 처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와 결혼한 뒤 성격 차이로 가정불화가 계속됐고, 나를 무시해 범행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아내가 지난해 11월 심장마비로 병원 치료를 받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심장마비 치료 병력이 A씨의 아내가 병사 처리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당시에도 A씨가 아내를 살해하려 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충남으로 데려와 정확한 범행 동기와 수법 등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