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의회,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상정보류

환경도시위원회 "5월중 토론회 개최한 뒤 심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는 5일 난개발과 특혜 논란이 일고 있는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제350회 임시회 회기 중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제주오라관광단지 현장 방문한 의원들
제주오라관광단지 현장 방문한 의원들(제주=연합뉴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의원들이 5일 오전 제주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동의안 처리에 앞서 사업부지를 방문해 문제점을 살피고 있다. [제주도의회 제공=연합뉴스]

환도위는 이날 오전 오라관광단지 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관계자와 지역주민과 대화를 가진 뒤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 상정보류를 결정했다.

의원들은 "오라관광단지 사업구역의 경관, 지형적인 부분을 확인한 결과 다양한 이해관계가 도민사회에 얽혀있고, 대규모 사업인 만큼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중산간 개발로 인해 해안 용천수가 고갈될 위험, 사업부지가 경사지형으로 집중 호우시 하류 지역에 있는 도심에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사업자 측에 요구했다.

또한 "사업비가 6조원을 넘어서는데 자본의 실체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며 사업자가 제시하고 있는 하수처리나 중수 사용 문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깊이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하민철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은 "도민사회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부분이 어떤 부분인지 좀 더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5월 중 전문가 집단, 지역주민 등을 한 자리에 모아 토론회를 개최한 뒤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